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시빌워는 어떻게 기대를 뛰어넘었나?

아이러니로 풀어본 <캡틴아메리카 : 시빌워>

 

400만이 봤고, 앞으로 600만이 더 볼 것으로 예상되는 영화 <캡틴아메리카 : 시빌워(이하 시빌워)>는 사실 크게 새로울 게 없는 영화다. <시빌워>를 이끄는 주요 서사, 액션, 캐릭터는 이미 마블의 히어로무비에서 한번쯤은 접했던 설정들로써, 신선함 보다는 익숙함이 먼저 느껴진다. 그럼에도 <시빌워>에 대한 평가는 상당히 후한 분위기다. 역대 외화 흥행신기록을 갈아치우고 있는 것은 물론, 영화의 짜임새에 대한 관객들의 만족도 역시 무척 높은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대체 그 이유는 무엇일까. <시빌워>는 뻔하지 않게 느껴지는 것일까.

 

 

 

 

답은, ‘아니러니에 있다. ‘예상 밖의 결과가 빚은 모순이나 부조화를 뜻하는 아이러니는 최근 <아가씨>로 돌아온 박찬욱 감독이 잘 활용하는 영화적 기법이기도 하다. 박찬욱 감독의 대표작이라 할 수 있는 <올드보이>를 떠올려보자. 오대수(최민식 분)는 왜 칼이나 총이 아닌 장도리를 들고 복수에 나선 것일까. 아이러니다. 만약 그가 칼이나 총을 들고 복수에 나섰다면 별반 새로울 게 없었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망치라는 도구 하나가 영화의 분위기를 완전히 바꿔 버렸다.

 

후반부에 삽입 된 음악은 또 어떤가. 아주 더러운 비밀이 밝혀지는 그 순간, 박찬욱 감독은 비발디의 사계를 관객에게 들려준다. 가장 폭력적인 장면에서도 어김없이 아름다운 선율이 흘러나온다. 예상 밖의 음악, 부조화, 바로 아이러니다.

 

 

 

 

<시빌워>로 돌아와 보자. 익히 알려졌다시피, 이 영화의 뼈대는 히어로 등록제를 둘러싼 캡틴아메리카와 아이언맨의 갈등이다. 그런데 국가를 우선시하는 캡틴은 등록제에 반대를 하고, 오히려 어디에도 얽매이지 않을 것은 아이언맨은 히어로 통제법에 찬성을 하는 아이러니가 그려진다.

 

두 사람은 지금껏 자신들이 추구해온 가치관과 어긋난 선택을 함으로써 묘한 부조화를 일으키고, 이는 관객들로 하여금 <시빌워>를 단순한 히어로간의 싸움이 아닌 을 둘러싼 보다 근원적인 질문을 던지는 영화로 느끼게 만든다. 바로, 아이러니의 힘이다.

 

 

 

 

<시빌워>의 가장 큰 볼거리인 떼거리 싸움에서도 마찬가지다. <시빌워><어벤져스> 2.5편이라 불릴 만큼 다양한 히어로가 등장하여 화려한 볼거리를 제공해준다. 캡틴 아메리카와 아이언맨을 필두로 팔콘, 호크아이, 스칼렛 위치, 앤트맨, 윈터솔져., 워머신, 블랙 위도우, 블랙팬서, 스파이더맨까지 한데 어우러져 싸우는 장면은 그야말로 신들의 전쟁이다. 이렇게나 많은 히어로가 두 패로 갈라 싸우는 만큼 당연히 CG가 큰 비중을 차지하게 될 거라고 생각하지만, 이런 예상은 보기 좋게 빗나간다.

 

 

 

 

초능력을 사용하는 스칼렛 위치를 제외하면 <시빌워> 속 대부분의 히어로들은 몸과 몸이 맞부딪히는 현실적인 액션을 주로 선보인다. 과거 악당들과 싸울 때 에너지빔을 주무기로 사용하던 아이어맨 조차 <시빌워>에서는 맨주먹을 휘두르며 액션을 소화한다. 아무래도 별다른 초능력이 없는 캡틴과 맞붙어야 하는 까닭이었겠지만, 어쨌든 이 역시 아이러니다. 다수의 히어로를 등장시킨 뒤 초능력 대신 서로 치고 받는 타격 액션 위주로 연출의 방향을 잡은 건 기막힌 묘수가 아니었나 싶다. 그 덕에 관객들은 기존 히어로 영화와는 또 다른 재미를 느낄 수 있었으니 말이다.

 

 

 

<시빌워> 속 아이러니는 영화 종반에 이르러 더욱 빛이 난다. 흔히, 같은 편끼리 싸움이 발생하면, 이들의 화합을 위해 공동의 적을 만들어내기 마련이다. <시빌워>에 앞서 개봉했던 <배트맨 대 슈퍼맨>만 보더라도 이런 공식에서 자유롭지 못했다. 서로 죽일 듯 싸우던 배트맨과 슈퍼맨은 최강 악당 둠스데이가 나타나자마자 언제 싸웠냐는 듯 힘을 합쳐 대항했다. 심지어 둘은 세상 둘도 없는 콤비처럼 기막힌 호흡을 자랑했다.

 

<시빌워>의 결말 역시 이와 크게 다르지 않을 거라 생각했다. 아니, 영화는 아주 당연하다는 듯 공동의 적을 조금씩 구체화시켜 나갔다. 하지만, 웬걸. 감독은 여기서 또 한 번의 아이러니를 선보인다. ‘공동의 적대신, 오히려 캡틴과 아이언맨이 다시 싸울 수밖에 없는 이유를 보여주고, 마침내 <시발워>마침표를 찍는다.



 

 

관객들이 기대했던 극적인 화해따위는 애초에 없었다는 듯, 영화는 제목 그대로 내전자체에 초점을 맞춰 이야기를 풀어나가고, 또 매듭짓는다. 이런 예상 밖의 아이러니는 앤트맨과 스파이더맨, 그리고 비전까지, <시빌워> 속 각각의 캐릭터에서도 찾아 볼 수 있다.

 

아이러니가 불러일으키는 긴장감과 전복이야 말로 <시빌워>가 뻔하지 않게 다가온 가장 큰 이유가 아니었을까? 아직 영화를 보지 않은 분들이라면, <시빌워> 속에 녹아있는 아이러니를 한번 찾아보길 권유 드린다. 아마 색다른 관전 포인트가 되지 않을까 싶다.

 

 

사진은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저작권은 마블스튜디어, 디즈니컴퍼니코리아 등에 있습니다.

글의 무단 도용 및 불펌을 금지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블로그 이미지

이카루스 이카루스83

세상 모든 것을 리뷰하는 블로그입니다. 영화, 책, TV, 그리고 우리의 인생까지. 세상을 바라보는 따뜻한 시각을 견지하기 위해 오늘도 노력하며 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