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도깨비, 공유 신드롬 정점을 찍다

 

올 한해 가장 임팩트 있었던 배우를 꼽으라 한다면, 아마도 많은 이들이 공유를 떠올릴 것이다. 그럴 수밖에 없는 것이, 지난 7월 영화 <부산행>으로 1150만명의 관객을 불러 모은 공유는 두 달 뒤 영화 <밀정>으로 또 한 번 자신의 존재감을 과시하며 올해의 배우로 우뚝 섰다. 올 여름과 가을, 두 영화만으로 공유가 기록한 관객 스코어는 1900만 명. 가히 신드롬이라 할만하다.

 

 

 

 

공유의 파죽지세는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스크린을 제패한 그는 tvN 금토드라마 <쓸쓸하고 찬란하-도깨비(이하 도깨비)>를 통해 안방극장 컴백을 알렸고, 2017년을 공유의 해라 불러도 손색없을 만큼의 인기를 보여주고 있다.

 

2일 방영 첫 회부터 <도깨비>6.9%의 시청률(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전국가구 기준)을 기록, 역대 케이블 드라마 최고 자리에 올랐다. 이날 최고 시청률은 9.3%까지 치솟았다. 3일 방영된 2회 역시 평균 8.3%, 최고 9.7%를 기록하며 거침없는 상승세를 이어나갔다.

 

 

 

 

물론 <도깨비>의 심상치 않은 인기는 김은숙 작가의 재미있는 스토리와 이응복PD의 영화 같은 연출이 절묘하게 맞아 떨어졌기에 가능한 결과지만, 그 중심엔 역시 공유가 있다. 그간 공유를 자신의 작품에 출연시키기 위해 공개적으로 러브콜을 보내온 김은숙 작가는 <도깨비> 속 김신이라는 캐릭터를 통해 공유의 매력을 200% 이상 보여주고 있다. 공유 입장에서는 김은숙 작가와의 만남을 통해 공유 신드롬에 정점을 찍을 수 있게 된 것이다.

 

사실, <부산행><밀정>을 통해 2천만 가까운 관객을 끌어 모았다고는 해도, 두 영화에서 공유는 몇 가지 아쉬움을 남겼다. 우선, 존재감이 부족했다. <부산행>은 좀비와 맞서 몸 대 몸으로 싸우는 마동석의 잔상이 더 깊었던 게 사실이고, <밀정>은 그야말로 송강호의 내면 연기가 돋보인 영화라 할 만 했다. 비록 두 영화 모두에서 주연배우에 이름을 올린 공유지만, 각 영화를 지배했다고 말하기엔 2% 부족함이 있었다.

 

 

 

 

다음으로는 캐릭터다. <부산행><밀정>에서 공유가 연기한 캐릭터는 그가 가진 매력을 100% 살리지 못했다. 그러다보니 기억에 오래 남는 장면이나 연기도 쉽게 떠오르지 않는다. 액션과 멜로, 심지어 코믹까지 자유자재로 소화할 수 있는 공유가 <부산행><밀정>에서는 다소 평면적인 캐릭터에 갇혀 마음껏 뛰어놀지 못한 것이다.



 

 

하지만 <도깨비>에선 다르다. 첫 회부터 칼을 휘두르며 자신의 액션 연기를 원없이 보여준 공유는 이후 저승사자 이동욱을 만나서는 코믹한 모습을, 그리고 도깨비 신부 김고은과 조우하면서부터는 특유의 멜로 감성을 뽐내는 중이다.

 

 

 

 

<부산행><밀정>을 보며 느꼈던 아쉬움을 <도깨비>가 해결해주고 있는 것이다. <도깨비>의 흥행이 어디까지 이어질지는 모르겠으나, 지금처럼 공유라는 배우가 가진 매력을 계속해서 보여줄 수만 있다면, 2016년의 공유 앓이는 충분히 내년까지 이어질 수 있을 거 같다.

 

올해의 배우라는 상찬이 아깝지 않은 배우 공유. <부산행>에서 시작돼 <밀정>을 거쳐 이제 <도깨비>에서 정점을 찍은 공유 신드롬이 어디까지 이어질 수 있을까. 무척이나 기대된다.

 

 

 

사진은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저작권은 해당 방송사 및 제작사 등에 있습니다.

글의 무단 도용 및 불펌을 금지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블로그 이미지

이카루스 이카루스83

세상 모든 것을 리뷰하는 블로그입니다. 영화, 책, TV, 그리고 우리의 인생까지. 세상을 바라보는 따뜻한 시각을 견지하기 위해 오늘도 노력하며 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