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역사힙합은 왜 대단한가?

 

힙합의 도 잘 모르는 힙알못이지만, 어쨌든 대세가 되어버린 이 음악장르에 대해 한마디 정도는 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 우선, 한 가지 의문. 예전과 달리 힙합을 하겠다는 사람도 많고, 즐기는 사람도 많은데, 왜 힙합은 예나 지금이나 크게 달라져 보이지 않는 것일까?

 

그건, 최근 힙합 장르의 음악이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에서 답을 찾을 수 있겠다. 작금의 힙합엔 과시멸시밖에 남지 않았다. 요즘 발표되는 힙합의 가사를 뜯어보면 대부분 돈 자랑을 하거나 아니면 약자와 여성을 비하하는 내용이 주를 이룬다. 참으로 가볍고 시시하다.

 

발표되는 음원마다 1위를 찍고, 힙합을 주제로 한 경연대회도 인기를 끌며, 심지어 사회·문화 트렌드를 주도하기까지 하는데도 불구하고, 여전히 제자리걸음만 반복하는 거 같은, 느낌적인 느낌... 바로, 여기서 <무한도전>에서 추진한 역사힙합의 대단함이 있다.

 

 

 

 

MBC <무한도전>에서 추진 중인 역사 X 힙합 프로젝트-위대한 유산'의 공연이 22일로 확정됐다. <무한도전> 멤버들과 래퍼들이 짝을 이뤄 역사를 주제로 랩을 만드는 위대한 유산프로젝트는 전혀 어울릴 거 같진 않은 힙합역사를 한데 묶었다.

 

자칫 어렵고 따분하게 느껴질 수 있는 역사를 최근 가장 인기 있는 음악장르인 힙합을 통해 전달하겠다는 옹골찬 기획. 그 완성도에 대한 평가는 뒤로 미루더라도, 힙합으로 표현해낼 수 있는 메시지의 한계를 넓혔다는 의미에서 이런 식의 시도 자체는 칭찬받아 마땅하다고 생각한다.

 

 

 

 

게다가 <무한도전>은 이번 역사힙합을 추진한 배경에 대해 설민석 강사의 입을 빌어 다음과 같이 밝혔다.

 

요즘 국민 여러분이 많이 힘들어하고 있다. 어떻게 이 난관을 헤쳐 나가야 할지 고민하고 있다. 그 물음에 해결을 줄 수 있는 게 역사다. 역사는 현재와 과거의 끊임없는 대화라는 말이 있다라고.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로 인해 모든 국민이 멘붕에 빠져있는 상황에서, <무한도전>은 역사에서 답을 찾자고 제안한 것이다. 많은 예능프로그램에서 최순실의 이미지와 몇몇 유행어(?)를 소비하면서 그걸 풍자라고 우기던(?) 시점에서, <무한도전>의 격이 다른 풍자는 더 돋보일 수밖에 없다. 심지어 국정교과서논란 등 그간 역사를 등한시 했던 우리 사회를 에둘러 비판하기 위해 멤버들과 래퍼가 역알못(역사를 잘 알지 못하는)’을 자처하는 해학까지 선보인다. 정말로, 박수가 아깝지 않다.

 

 

 

 

끝으로, <무한도전>역사힙합이 대단하게 느껴진 이유는 바로, 이번 프로젝트를 계기 삼아 래퍼들에게 역사에 대한 관심을 심어주었다는 데 있다. 아이돌 역사의식 논란 사건에서 보듯, 우리 사회는 연예인들의 역사 인식에 유독 박한 정서가 있다.

 

제대로 된 역사교육을 받을 기회가 없었다는 점은 외면하면서, 그들의 무지나 실수에 대해선 매몰찰 만큼 비판을 가한다. 어떻게 하면 역사 교육을 확대할 것인가에 대한 논의는 쉽게 찾아볼 수 없다. 비난은 쉽고, 고민은 어렵기 때문이다.

 

 

 

 

반면, <무한도전>은 그들에게 교육이라는 기회를 제공하고, 아예 역사를 주제로 랩을 만드는 시간을 제공한다. 역사를 모르는 이들을 비난하기에 앞서 함께 배우고 조금 더 의미 있는 결과물을 만들어 보자는 취지다. 역사의식이 부족하다고 해서 인성을 의심하고 심지어 국민의 자격까지 운운하는 일부 대중들에게 대체 뭣이 중한지를 알려주는 속 시원한 행보가 아닐 수 없다.



 

 

어떤 음악이 만들어질지는 모르겠으나, <무한도전>역사힙합100, 200년이 흐른 뒤에도 사람들의 입에 오르내릴 수 있길 기대해본다. “스웩~!”

 

 

사진은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저작권은 해당 방송사 및 제작사 등에 있습니다.

글의 무단 도용 및 불펌을 금지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