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깨비같았던 태양의 콤비김은숙-이응복

김은숙 작가-이응복PD는 어떻게 최고의 파트너가 되었나

 

 

드라마보다 더 드라마틱한 일들이 가득했던 2016. 내가 이러려고 드라마 리뷰를 써왔나 하는 자괴감에 시달려야 했던 병신년(丙申年). 수많은 드라마 작가와 제작진이 자신들의 상상력 부족을 탓할 수밖에 없었던 해이지만, 그중에서도 군계일학(群鷄一鶴)은 존재했다. 바로 김은숙 작가와 이응복 PD.

 

최순실이 박근혜 정부 4년을 쥐락펴락했듯, 이들은 2016년 안방극장을 주물렀다. 한마디로 김은숙 작가는 마음껏 썼고, 이응복 PD는 원 없이 찍었다. 그 결과는 별다른 설명이 필요 없을 거 같다. 최고시청률 38.8%(닐슨코리아 전국기준)를 기록한 KBS 2TV <태양의 후예>는 박근혜 대통령까지 챙겨봤을(?) 정도로 인기를 끌었으며, tvN <쓸쓸하고 찬란하-도깨비(이하 도깨비)>tvN 역대 드라마의 흥행기록을 갈아치우며 쾌속 순항중이다.

 

 

 

 

드라마를 만드는데 있어 작가와 연출의 호흡은 무엇보다 중요한 요소다. 작가입장에선 자신이 쓴 글을 멋진 영상미로 구현해줄 연출자를 갈구하기 마련이고, PD역시 자신의 역량을 마음껏 뽐낼 수 있는 수준 높은 글을 원하기 때문이다. 김수현, 송지나, 노희경 등 내로라하는 작가가 정을영, 김종학, 표민수 등 업계의 굵직한 PD와 오랜 기간 손을 잡고 작업을 이어온 까닭은 결코 우연이 아니다.

 

김은숙 작가 역시 작가로서 이름값을 날리기 시작한 이래 늘 신우철PD와 호흡을 맞춰왔다.

2004<파리의 연인>을 시작으로 2005<파라하의 연인>, 2008<온에어>, 2009<시티홀>, 그리고 2010<시크릿 가든>2012<신사의 품격>까지. 2000대 이후 김은숙-신우철 콤비가 쌓아 올린 흥행 금자탑은 가히 독보적이라 할만 했고, 김은숙이 쓰고 신우철이 찍으면 일단 시청률 1위는 보장된다는 게 정설처럼 떠돌기도 했다.

 

 

 

 

하지만, 듣기 좋은 꽃노래도 삼세번이라고 했던가. 시청자가 김은숙 작가의 스토리텔링에 식상함을 느끼기 시작하면서, 김은숙 작가에게는 변화의 시기가 찾아왔다. 김원석 작가의 원작국경없는 의사회를 탈바꿈시켜 <태양의 후예>로 재탄생 시킨 게 그 첫 번째고, 거기서 만난 이응복PD와 다시 손을 잡고 <도깨비>를 내놓은 게 두 번째다.

 

결과적으로, 김은숙 작가의 변화는 성공적이다. 재벌 남주와 캔디 여주라는 전형화 된 공식을 무너뜨리면서도, 특유의 톡톡 튀는 대사와 설정의 매력은 몇 배 더 높였다는 평가다. 여기에 이응복PD의 화려한 영상미가 더해지면서 다소 부족함으로 지적받아온 서사의 한계까지 극복한 느낌이다.



 

 

, 연출만으로 캐릭터의 심경을 설명하거나 심리를 묘사할 수 있게 됨으로써, 작가는 이야기구성에 보다 더 집중할 수 있게 되었다. 가령, <태양의 후예>에서 송중기가 선글라스를 끼고 헬기에서 내려 송혜교를 지나치는 모습, <도깨비>에서 공유와 이동욱이 김고은을 구하기 위해 시골 한 도로에 갑자기 나타나는 장면 등은 이영복 식 연출의 백미로 꼽을 만하다.

 

 

 


그런 상황을 만들어낸 김은숙 작가의 공도 만만치 않지만, 단 한 장면에 주인공의 심리를 압축해 보여준 이응복PD의 디테일한 연출이 뒷받침되었기에 두 장면 모두 깊은 여운을 남기며 극 진행에 결정적인 역할을 할 수 있었던 것이다.

 

탄탄한 이야기와 섬세한 연출이 만나면 이런 놀라움이 펼쳐진다. ‘언어의 마술사김은숙과 환영술사이응복PD는 앞으로 또 어떤 마법을 보여줄 것인가. 벌써부터 두 사람의 다음 작품이 궁금하다.

 

 

사진은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저작권은 해당 방송사 및 제작사 등에 있습니다.

글의 무단 도용 및 불펌을 금지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