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알바몬 광고 논란, 이해할 수 없는 이유

 

지난 1일 아르바이트 구인구직 전문 사이트 ‘알바몬’에서는 ‘아르바이트생의 권리 찾기’를 주제로 총 3가지의 시리즈 광고를 선보였다. 걸스데이 혜리를 모델로 내세운 알바몬의 광고는 “올해 최저시급은 5580원”, “야간수당은 시급의 1.5배”, “고용주의 인격모독을 마냥 참고만 있지 말라”라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법에서 보장하는 노동자의 권리를 누구나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재미있고 유쾌하게 그려낸 것이다. 공익광고로 내보내도 손색이 없을 만큼의 의미 있는 광고라고 생각한다.




 

그런데, 이번 알바몬 광고가 때 아닌 논란에 휩싸였다. PC방 업주를 주축으로 한 소상공인들이 광고 내용에 불만을 제기하며, '알바몬 탈퇴 운동'까지 벌이고 있는 것이다. 지난 4일 PC방 업주들을 조합원으로 하는 한국인터넷콘텐츠서비스협동조합(이하 콘텐츠조합)은 “PC방을 포함한 자영업 소상공인 업주들이 악덕 업주로 묘사되고 있다”며 공식적으로 광고 중단을 요구했다.

 

또, 콘텐츠 조합 측은 “가뜩이나 경기침체로 그 어느 때보다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이들에게 분노와 상실감을 주고 있는 이번 광고를 즉각적으로 배포중지하고, PC방 소상공인 전체에게 공개 사과 하라”고 주장했다.




 

결국, 알바몬 측은 “이번 TV광고 캠페인은 아르바이트 근무 현장에서 가장 쉽게 간과되는 알바생의 법적 근로권리를 소재로 삼아 알기 쉽게 제작함으로써 아르바이트 근무 환경의 개선을 꾀하고자 제작되었다”며 그 의도를 밝히고, “특정 업종이나 업주를 겨냥하는 내용이나 언급, 의도는 전혀 없다"고 밝히고, "의도와 다르게 심려를 끼쳐드린 데 대해 진심으로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이어 알바몬은 세 편의 광고 중 소상공인들의 가장 항의가 거센 '야간수당' 편에 대해 TV 방영을 중단하는 결정을 내렸다. 예상이 못한 논란에 부딪히자 본격적으로 진화 작업에 나선 것이다.




 

그런데, 생각해보면 이번 알바몬의 광고가 과연 ‘논란의 대상’이 되어야 하는가 의문이다. 광고 내용 자체만 놓고 보자면 문제되거나 이상할 게 전혀 없기 때문이다. 오히려, 고용노동부 차원에서 알바몬의 광고를 적극적으로 더 홍보해야 하는 것이 아닐까 하는 싶다. 그만큼 알바몬의 광고는 공익적 메시지에 충실했다. 대체, 누가 그 광고를 보고 특정 업주를 오해하거나 혹은 분노와 상실감을 일으키는지 모를 일이다.




 

그럼에도 PC방 업주들을 비롯해 콘텐츠 조합측에서 발끈하고 나선 것은 아마도 도둑이 제발 저리는 모습이 아닐까 싶다. 아무리 선의를 가지고 해석을 한다 하더라도, 이들의 항의는 최저시급에 모자라는 임금으로 아르바이트생을 고용하거나 혹은 야근수당을 지급하지 않았던 자신들의 행동을 정당화시키기 위한 주장으로 밖에 들리지 않기 때문이다.

 

경기가 어려워 어려움을 겪는다면, 아르바이트생을 고용하지 않을 일이다. 반대로 생각해서, 장사가 잘돼 이익이 많이 남는다고 해서 아르바이트생의 시급을 두배, 세배로 올려줄 것도 아니지 않은가? 아무리, 본인들의 장사가 힘들다고 한들, 아르바이트생의 노동착취를 합리화 하는 것은 대체 어떤 발상인지 모르겠다. 악덕 업주로 오해를 하게 만드는 것은 알바몬의 광고가 아닌, 이런 말도 안되는 항의를 하고 또 논란을 불러일으키는 콘텐츠 조합 측의 비상식적이고 이기적인 행동이라고 생각한다.




 

차라리, 광고 중단을 요청할 것이 아니라, “5인 이하 사업장에서는 야간근로수당을 받을 수 없다”는 세부 사항을 포함시키도록 했다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최저시급과 야근수당과 같은 당연한 메시지가 논란의 대상이 되고, 또 해명까지 해야 하는 상황을 보니, 정말인지 씁쓸함을 감출수가 없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블로그 이미지

이카루스 이카루스83

세상 모든 것을 리뷰하는 블로그입니다. 영화, 책, TV, 그리고 우리의 인생까지. 세상을 바라보는 따뜻한 시각을 견지하기 위해 오늘도 노력하며 살고 있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