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효리네 민박 이효리-아이유 꿀조합

이 핑크핑크한 예능이라니

 

혈기왕성했던 10대부터 혈기숙성(?)30대까지, 남녀 간의 사랑이나 연애를 소재한 예능은 거의 다 챙겨봤음에도 솔직히 TV를 보며 딱히 설렜던 적은 없었던 거 같다. 본격 연애 조장 프로그램이라느니, 혹은 결혼 장려 예능이라는 거창한 수식어로 유혹해 봐도 결국은 비즈니스라는 네 글자 앞에 한없이 작아질 수밖에 없었던 게 우리나라 연애버라이어티의 현주소였다.

 

그래서 등장한 것이 가상결혼이었고, 심지어 실제 부부의 신혼 생활을 보여주는 <신혼일기>라는 프로그램이 제작되기까지 했지만, 여전히 연애버라이어티는 TV속에서만 머물렀다. 연기를 하는 건지, 사랑을 하는 건지 잘 모르겠으나, ‘어쨌든 잘 어울리네정도의 느낌뿐이었다.

 

 

 

연애버라이어티의 덕목을 어떻게 정의 내리느냐에 따라 달라질 테지만, 적어도 TV를 보는 시청자의 마음속에 분홍 빛 뭉게구름 한 뭉치 정도는 피어나게 해야 하지 않을까? 김국진과 강수지의 열애설이 터지기 직전까지의 <불타는 청춘>이 딱 그러했으나, 불청은 아무래도 연기자들의 연령대가 높다 보니 그 한계도 명확하다.

 

그런데... ‘내 연애세포를 깨워 줄 프로그램 어디 없나?’ 하는 생각으로 TV 리모콘을 돌리던 요즘, 난데없는 jtbc <효리네 민박>에 심장어택을 당해 당장이라도 사랑에 빠져야 할 것만 같은 기분이다.

 

 

 

되게 신기하지 오빠. 계속 보고 있으면 더 많이 보이고 더 반짝이지? 나도 오빠가 계속 봐주면 더 반짝인다.” 하늘 가득 메운 별천지를 바라보며 이효리가 남편 이상순에게 건넨 말이다. 함께 제주도에 살며 수없이 올려다 본 별일 테지만, 이효리의 이 한마디로 인해 둘에게 밤하늘의 별은 더 특별해진다. 또한 서로가 서로에게도.



 

나도 반짝이고 싶다란 생각이 절로 들 만큼, 핑크핑크한 <효리네 민박>을 보고 있자면, 이 프로그램의 정체가 궁금해진다. 효리네 민박에 들르는 일반인들의 시선으로 보면 여행프로그램 같기도 하고, 이 집에 직원으로 고용(?)된 아이유 입장에서는 극한알바 체험으로 보이기도 한다. 먹방과 쿡방은 기본이고 한때 유행했던 관찰예능과 동물버라이어티의 요소도 곳곳에 녹아난다.

 

 

 

하지만 중요한 건 장르가 아니다. <효리네 민박>을 보는 동안 자신의 눈동자가 하트로 변해있음을 발견하거나, 이름 모를 세포가 막 깨어나는 느낌을 받는다면, 그래서 그 세포의 이름을 연애세포라고 부르고 싶다면, <효리네 민박>은 이미 최고의 연애버라이어티인 셈이다.

 

좋은 사람을 만나려고 억지로 찾으면 없다. 나 자신을 좋은 사람으로 바꾸려고 노력하니까 그런 사람이 나타나더라.” 저녁노을을 바라보며 이효리는 아이유에게 자신의 러브스토리를 들려줬고, 아이유는 사랑을 하고 싶다고 말로 화답했다. 사랑을 하고 싶은 마음이 든 게 비단 아이유 뿐만은 아니었을 것이다.

 

 

공연 중간에 프러포즈 이벤트를 진행해 온 한 공연 기획자는 최근 몇 년 전부터 이벤트를 아예 접었다고 한다. 이유는 프러포즈 이벤트를 신청하는 이들이 급격하게 줄었기 때문이란다. 하긴, 사랑도, 연애도, 결혼도 사치가 되어버린 청춘들에게 프러포즈가 무슨 말이겠는가.

 

<효리네 민박>에 어떤 거창한 의미를 부여하고 싶은 생각은 없다. 다만, 사랑 하고 있는 사람들조차 사랑하고 싶게 만드는 이 프로그램은 분명 그 어떤 연애버라이어티보다 훨씬 더 달달하고, 핑크핑크 하다는 것이다. 5포세대에게 연애예능은 그것만으로도 충분하다.

 

 

사진은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저작권은 해당 방송사 및 제작사 등에 있습니다. 글의 무단 도용 및 불펌을 금지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블로그 이미지

이카루스 이카루스83

세상 모든 것을 리뷰하는 블로그입니다. 영화, 책, TV, 그리고 우리의 인생까지. 세상을 바라보는 따뜻한 시각을 견지하기 위해 오늘도 노력하며 살고 있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