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카루스의 리뷰토피아

'나가수'에 해당되는 글 17건

  1. 나가수3 이수, 노이즈 마케팅이 의심되는 이유 (1)

나가수3 이수, 노이즈 마케팅이 의심되는 이유

대중문화 이야기/이카루스의 채널고정

 

나가수3 이수, 노이즈 마케팅이 의심되는 이유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그'가 결국 돌아왔다. 노래 잘하는 가수를 꼽으라면 늘 상위권에 이름을 올리곤 했던 '충출한 실력' 덕이라고 해야할까? 6년만에 그의 복귀를 공식적(?)으로 허락한 방송프로그램은 다름 아닌 MBC <나는 가수다3(이하 나가수3)>로 결정됐다.  지난 2009년 미성년자 성 매수 사건으로 기소유예처분을 받은 뒤 방송활동을 중단한 엠씨더맥스의 보컬 이수가 <나가수3> 최종 라인업에 이름을 올린 것이다.

 

21일 진행된 <나가수3> 첫 녹화에서 이수는 "'나가수3'를 선택한 계기는 무엇보다 다른 것에 포커스가 있지 않고, 가수들의 노래에 무게를 둔 프로그램"이라며 "그만큼 노래로서 여러분 만나는 것이 제게 가장 큰 정답이란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라며 출연 소감을 밝혔다. 이어 그는  "이 자리에 앉아 있기까지 걱정도 많이 하고 우려도 많이 한 걸로 안다. 다른 어떤, '잘하겠다'는 말씀보다는 시청자분들이나 청중평가단분들에게 그저 노래는 노래로서 들릴 수 있도록 최선 다하겠다. 긴장되지만 프로그램에 폐 안 끼치게 열심히 노래하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하지만, 이수의 방송복귀를 바라보는 여론의 공기는 차갑기 그지없다. 비록 기소유예처분을 받기는 했지만, 그가 저지른 잘못을 쉽게 용서할 수 없다는 것이 주된 반응이다. 만약 이렇게 이수가 공중파 방송에 복귀하게 된다면, 앞으로 범죄를 저지른 연예인들의 방송 활동 또한 가시화 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존재한다. 

 

부정적인 여론을 감내하면서까지 섭외와 녹화를 강행한 MBC 역시 책임에서 자유로울수는 없다. 안그래도 실망스러운 라인업으로  <나가수3>에 대한 대중의 기대치가 많이 떨어져 있는 상황에서, 굳이 논란의 중심에 있는 이수를 참가시켰어야 했는가는 의문이다. 만약, 그에게 꼭 한번 무대에 설 기회를 주고 싶었다면 향후 탈락자가 발생했을 때 충원하는 방법도 있는데, 왜 하필 1회부터 이수의 출현을 밀어붙혔는지 쉽게 이해되지 않는다.

 

결국 '답'은 하나라고 생각한다. 시청자의 기대를 충족시켜 줄 만큼의 레전드급 가수로 무대를 꾸밀 수 없다면, 어떻게든 화제가 될만한 참가자를 앞세워 초반 시청률 싸움에서 승부를 걸겠다는 전략인 것이다. <불후의 명곡> '디바'로 손꼽히는 씨스타 효린을 섭외한 것이 그렇고, 또 여론 악확에 가장 큰 책임이 있다고 할 수 있는 이수를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무대에 올린 점은 사실상 '노이즈마케팅'으로 밖에는 해석할 길이 없다.

 

 

 

 

따지고 보면, 이수의 출연은 제작진 입장에서 손해볼 게 없는 선택지다. 왜냐하면 <나가수3>는 청중평가단의 투표에 따라 탈락자가 발생하는 '경연' 형식을 취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수에 대한 여론이 정말로 좋지 않다면 자연스럽게 투표에 반영돼 탈락하게 될 것이고, 반대로 이수의 실력이 부정적인 여론을 뛰어넘는다면 계속 살아남아 더 큰 화제를 불러 모을 수 있다.

 

제작진의 이런 판단은 작년에 발매된 엠씨더맥스의 정규 7집 앨범 '언베일링(unveiling)'이 예상외의 선전을 기록한 것과 무관하지 않을거 같다. 그의 복귀에 대한 부정적인 여론이 가득했음에도 불구하고, 엠씨더맥스는 앨범발매와 동시에 타이틀곡 '그대가 분다'를 음원 차트 1위에 올렸으며, 그 외 수록곡 '백야', '그때 우리', '입술의 말', '퇴근길', '빈자리' 등도 좋은 성적을 거뒀다. 때문에 비록 지금은 이수의 출연에 대해 부정적인 여론이 높지만, 정작 방송이 나가고 나면 또 어떤 식으로 분위기가 전환될지는  아무도 모르는 일이다.

 

 

 

 

물론, 결과가 좋다고 해서 그 과정까지 전부 용서가 되는 것은 아니다. 또 단순히 앨범만 발매하는 것과 직접 방송에 출연해서 노래를 부르는 것은 천지차이다. 특히 이수가 저지른 잘못은 법적 책임과 자숙만으로는 해결되지 않는 민감한 사안인 만큼, 그의 방송 출연은 단순히 시청률을 위한 전략적 카드가 아닌 보다 더 신중하게 논의되고 또 조심스럽게 결정됐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어쨌든, 녹화는 이뤄져고, <나가수3>는 금요일 밤 <정글의 법치>과 <삼시세끼>를 상대로 힘겨운 싸움을 벌어야 하는 처지에 놓였다. 적어도 지금까지는 '이수 출연'으로 인한 홍보 효과에 톡톡히 보고 있는 거 같다. 때아닌 손호준 겹치기 출연 논란으로 시청자의 시선이 <정글의 법치>과 <삼시세끼>에 쏠려 있을 때, 이수 출연을 앞세원 언론과 대중의 관심을 <나가수3>로 돌리는 데 성공했기 때문이다.

 

뚜껑은 열어봐야 아는 것이고, 결과는 쉽게 장담할 수 없겠지만, 그럼에도 이런식으로밖에 화제를 모으지 못하는 <나가수3>의 앞날엔 '먹구름'이 가득해 보인다. 시청자의 부정적인 여론마저도 노이즈 마케팅으로 이용해야 하는 처지가 안타깝지만, 어쩌겠는가. 어떤 선택이든 책임이 따르는 것을. <나가수3>가 꺼내든 회심의 이수 카드가 어떤 결과를 불러올지 무척이나 궁금하다.

 

사진은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저작권은 해당 방송사와 소속사에 있습니다.

글의 무단 도용 및 불펌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