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카루스의 리뷰토피아

'리뷰'에 해당되는 글 508건

  1. 재미 잃은 <진짜 사나이>, 시청자 특집은 어떤가요? (2)

재미 잃은 <진짜 사나이>, 시청자 특집은 어떤가요?

대중문화 이야기/이카루스의 채널고정

 

재미 잃은 <진짜 사나이>, 시청자 특집은 어떤가요?

 

생각보다 미지근하다. 눈에 띄는 캐릭터도 찾아볼 수 없고, 시청률도 제자리걸음이다. 신선함은 사라지고, 마치 어디선 본 듯한 그림만 재연되는 느낌이랄까. 한마디로 재미를 잃었다.

 

여군특집에 이어 <일밤-진짜 사나이(이하 진짜 사나이)>가 내 놓은 또 하나의 야심찬 프로젝트 신병특집이 생각만큼 큰 반응을 얻지 못하고 있다. 프로그램 특성상 훈련병과 이등병시절 가장 많은 재미가 쏟아져 나와야 함에도 불구하고, 새롭게 투입된 신병들은 오히려 기존 멤버들의 활약에도 미치지 못하는 듯 보인다.

 

‘짠한 형’ 캐릭터 임형준을 제외해놓고 보면, 유준상의 ‘만능 캐릭터’, 육성재의 ‘아기 병사’, 문희준의 ‘구멍 캐릭터’, 김동현의 ‘에이스’ 등 모두 <진짜 사나이>를 멤버들이 한번쯤 보여줬던 모습들이라 새로운 재미가 없다. 또 ‘군대리아’와 ‘전투식량’등 <진짜 사나이> 열풍에 한 축을 담당했던 군대 ‘먹방’도 더 이상 호기심의 대상이 아니다. 판을 뒤흔들 새로운 변화의 카드가 필요한 상황이다.

 

 

 

 

반복된 캐릭터 넘어서 다양한 입대 스토리 보여줘야

 

따지고 보면, <진짜 사나이>를 지금껏 이끌어 온 것은 멤버들이 보여준 ‘캐릭터’의 힘이 가장 크다고 볼 수 있다. 한국 군대 문화에 적응하지 못해 혼쭐나기 일쑤였던 ‘구멍병사’ 샘 헤밍턴을 시작으로, 힘든 훈련에도 미소를 잃지 않았던 ‘긍정왕’ 류수영, 그리고 몸과 마음이 따로 노는 ‘중년병사’ 서경석과 유리메탈의 소유자 ‘아기병사 박형식까지. <진짜 사나이> 인기가 하늘을 찌르던 시절에는 매주 멤버들이 캐릭터가 하나씩 생겨났고, 그런 멤버들의 모습을 통해 시청자가 느끼는 추억과 공감의 크기 역시 배로 커질 수 있었다.

 

하지만 1년이라는 시간이 넘어가면서부터 새롭게 투입된 멤버들은 기존 멤버들이 보여준 캐릭터에서 크게 진화하지 못했고, 익숙한 훈련과 비슷한 캐릭터만 되풀이 되는 느낌이 강했다. 식상함이 고개를 치켜드는 순간 설상가상으로 군부대내 사건사고가 크게 이슈화되면서 군대미화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

 

 

 

‘여군특집’이라는 비장의 무기를 통해 돌파구를 마련했으나, 신병특집은 그 바통을 이어받지 못했다. 문제는 스토리의 부재라고 생각한다. 신병특집에서 그나마 가능성을 보이며 잔류 가능성이 높은 게 ‘짠한 형’ 임형준이라는 사실은 많은 것을 생각하게 해준다.

 

임형준은 방위 출신으로 평생 현역으로 입대해 보는 것이 꿈이라고 했었다. 그리고 <진짜 사나이>를 통해 그 꿈을 간접적으로 이루어내고 있다. 단순한 군대 체험이 아닌, 나름의 ‘짠한 스토리’를 가지고 출연하다 보니, 자연스레 캐릭터도 잡히고 의도치 않게 웃음을 만들어내는 경우도 많다.

 

연예인들의 경우야 누가 출연을 해도 이제는 비슷한 캐릭터밖에 나올 수가 없다. 잘하면 에이스, 못하면 구멍병사. 또 나이가 어리면 아기병사, 많으면 중년 병사다. 새로운 캐릭터를 만들어내기 위해서는 보다 다양한 스토리를 가지고 입대를 하는 사람들이 필요하다. 이는 출연자를 연예인으로 한정짓지 말고, 시청자에게까지 그 폭을 넓히면 해결할 수 있는 문제라고 생각한다. 바로 시청자 특집이 필요한 이유다.

 

 

 

 

군대 이야기만 나오면 한없이 초라해졌던 면제자들, 그리고 본인이 나온 부대가 최고라 생각하는 ‘군대부심’에 사로잡힌 사람들. 우리 아들이 근무하는 군대에서 직접 훈련을 받아보고 싶은 부모들까지. 시청자 특집은 기존 <진짜 사나이> 멤버들이 보여주지 못했던 다양한 사연만큼이나 흥미로운 캐릭터를 만들어 낼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게다가, 시청자들이 직접 <진짜 사나이> 멤버들, 또 부대 병사들과 함께 훈련을 받고 생활을 하면서 이 프로그램의 진정성에 공감하게 된다면, 그간 불거졌던 여러 가지 논란 역시 불식시키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다만, 여타의 일반인 출연자 예능이 그러하듯, 출연자 선발에 각별히 신경을 써야 할 것이며, 연예인과 시청자의 적절한 조합을 통해 예능이 다큐가 되는 상황은 미연에 방지해야 한다.

 

오는 12월 김수로, 서경석 등 초창기 멤버들이 전역을 하게 되면, <진짜 사나이>는 변화의 필요성을 더욱 절감하게 될 것이다. 과연, 시청자 특집도 하나의 선택지가 될 수 있을까. 재미를 잃은 <진짜 사나이>가 어떤 대안을 내놓을지 무척이나 기대된다.

 

사진은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저작권은 해당 방송사에 있습니다.

글의 무단 도용 및 불펌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