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카루스의 리뷰토피아

'황정음'에 해당되는 글 18건

  1. 운빨로맨스 종영, 왜 기대에 못 미쳤을까?

운빨로맨스 종영, 왜 기대에 못 미쳤을까?

대중문화 이야기/이카루스의 채널고정

 

운빨로맨스 종영, 왜 기대에 못 미쳤을까?

 

MBC 수목드라마 <운빨로맨스>가 해피엔딩으로 막을 내렸다. 1년이라는 시간이 흐른 뒤 다시 만난 수호(류준열 분)와 보늬(황정음 분)는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며 사랑을 이뤘다. 주변 인물들의 갈등도 깔끔하게 해결되며 로코특유의 밝은 분위기 속에서 이야기가 마무리 됐다.

 

하지만, 드라마 속 해피엔딩과는 달리 <운빨로맨스>는 결코 웃을 수 없는 없었다. 마지막 회 시청률은 6.4%(닐슨코리아 전국기준)를 기록하며 체면을 구겼고, 이 드라마를 응원하던 시청자 역시 지지부진한 이야기 전개에 차갑게 돌아섰기 때문이다. 기대와 달리 흥행 운빨은 없었다.

 

 

 

 

<운빨로맨스>는 왜 힘을 잃어버렸나?

 

시작은 나쁘지 않았다. 떠오르는 스타 류준열과 안방극장 흥행보증 수표로 통하던 황정음의 만남은 그 자체로 화제를 불러 모았다. 게다가 최근 웹툰을 원작으로 한 드라마의 흥행세가 이어지면서 자연스레 <운빨로맨스>를 향한 기대감은 커져만 갔다.

 

동시간대 방영된 KBS 2TV <국수의 신>SBS <딴따라>가 이렇다 할 폭발력을 보여주지 못했다는 점, 그리고 멜로를 주제로 한 드라마의 약진이 계속되고 있었다는 점 등은 <운빨로맨스>에게 있어 분명한 호재였다. (마치 이드라마의 흥행을 위해 온 우주의 운빨이 모여들고 있는 느낌이랄까?)

 

 

 

 

하지만 웬걸.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정 반대의 결과가 펼쳐졌다. 시청률은 갈수록 떨어졌고, 기대를 모았던 류준열과 황정음의 멜로는 이렇다 할 시너지를 발휘하지 못했다. 더군다나 미신에만 의존하는 심보늬(황정음 분)라는 캐릭터가 민폐 캐릭터도 전락하면서 시청자의 공감을 얻어내는데도 실패하고 말았다.

 

멜로를 앞세운 한 드라마는 결국 여성 시청자의 마음을 잡아야 한다. 아무리 남자 주인공을 멋지게 그려내도 여성 시청자가 감정 이입을 하는 건 여자 주인공이다. <운빨로맨스>는 바로 이 지점에서 큰 실수를 저지르고 말았다. 미신에만 의존하는 웹툰 속 캐릭터를 그대로 가져오면서 심보늬라는 캐릭터를 답답하고 이해할 수 없는 고구마 캐릭터로 만들어 버린 것이다.

 

 

 

 

아무리 보늬라는 캐릭터가 만화적 상상력 위에서 만들어졌다 하더라도, 드라마 안에서는 무언가 현실적이 모습을 보여줬어야 한다. 그런데, 보늬는 호랑이 띠 남자와 하룻밤을 보내기 위해 인신매매의 위협(?)까지 무릅쓰거나, 혹은 원나잇으로 만난 남자에게 몰래카메라를 찍힐 위기에 처한다. 게다가 수호의 기지로 위험에서 벗어났음에도 불구하고 그녀는 오히려 화를 낸다. 이유는 하나. 동생을 살리려면 호랑이띠 남자와 하룻밤을 보내야 하는데, 그 계획이 망가졌기 때문이다.



 

 

이뿐만이 아니다. 수호와 서로의 마음을 확인했음에도 불구하고, 그녀는 수호에게 닥친 교통사고의 원인을 자신의 운명 탓으로 돌리며 도망친다. 세상에! 눈앞에서 사랑하는 사람이 사고를 당했는데, 거기서 도망치는 여주인공이라니. 아무리 극적인 결말을 위한 설정이라 하더라도, 이런 식의 공감하기 어려운 에피소드를 이어붙이는 건 결국 시청자의 인내심을 테스트하겠다는 의도로밖에 비춰지지 않는다.

 

 

 

 

<태양의 후예> 속 강모연(송혜교 분) 캐릭터가 빛났던 건, 그간의 멜로드라마 여성 캐릭터와 달리 당당하고 진취적으로 자신의 삶을 꾸려나갔기 때문이다. 작가는 강모연이라는 캐릭터에 여성 시청자의 워너비를 담아냄으로써 시청자를 빠져들게 만들었다. <또 오해영>의 오해영도 크게 다르지 않다. 작가는 오해영이란 캐릭터에 지극히 현실적인 30대 여성의 삶, 감정 등을 녹여내면서 여성 시청자의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결국, <운빨로맨스>가 아쉽게 퇴장한 건 황정음이 연기한 심보늬란 캐릭터의 실패에 있다. 멜로도 좋고 웹툰의 참신한 설정도 좋지만, 결국 드라마란 시청자의 공감을 얻어야 성공할 수 있다. <운빨로맨스> 제작진과 작가가 혹시 다음 작품을 찍게 된다면, 부디 이 기본을 잊지 말았으면 하는 바람이다.

 

 

사진은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저작권은 해당 방송사 및 제작사 등에 있습니다.

글의 무단 도용 및 불펌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