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카루스의 리뷰토피아

양승은 아나운서의 모자 집착, 욕심이 부른 참사!

대중문화 이야기/이카루스의 채널고정

 

 

MBC 양승은 아나운서의 거듭되는 모자 논란이 연일 화제가 되고 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아나운서로서의 실력에 대한 찬사가 아니라 패션에 대한 비판만 줄을 잇고 있다는 점에서 양승은 아나운서 개인과 MBC 회사 양측에게 이번 논란은 해가 될 뿐이다.

 

양승은 아나운서는 현재 MBC의 간판 뉴스인 '뉴스데스크'에서 2012 런던올림픽 현지 뉴스 진행을 맡고 있다. 지난 28일 방송에서 어두운 색 모자를 착용, ‘상복 패션’이라는 지적을 받은 이래 그녀의 모자 착용에 대하 논란은 5일째 온․오프라인에서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최근 폭염만큼이나 뜨겁다.)

 

장례식 의상 코스프레를 한 것 아니냐는 첫 번째 모자 의상에 대한 비난 이후 그녀는 드레스와 모자 색깔을 바꾸며 변신을 꾀했으나, 오히려 ‘멜론 껍데기’, ‘딤섬 찜통’이라는 또 다른 비아냥을 들어야만 했다. 결국 지난 31일 방송에서 양승은 아나운서는 모자를 벗고 등장, 시청자를 의식한 것 아니냐는 해석을 낳았다.

 

 

 

이때까지만 해도 여론은 비록 그녀와 MBC가 몇 번의 실수를 하긴 했으나 시청자의 말에 귀 기울이고 잘못을 고치려 한다는 분위기가 존재했다. 하지만 2일 오전 그녀가 런던으로 떠나면서 모자 17개를 준비했다는 기사가 나오고, 급기야 그날 저녁 방송에서는 다시 한 번 모자를 착용해 비난 여론을 부채질하고 있다.

 

잘 알려졌다시피, 양승은 아나운서의 모자 패션은 지난 아테네 올림픽 때 김주하 앵커가 아테네 여신을 상징하는 드레스를 입고 뉴스를 진행한 것에 착안하여 이뤄졌다. 이른바 ‘신사의 나라’로 알려진 영국의 분위기와 문화를 전달하기 위하여 모자 의상을 선택하는 것이다. 그녀 스스로도 올림픽 중계의 경우 딱딱한 소식을 전하는 것도 아니고, 지구촌 축제를 전하는 것이니 만큼 유연하게 갈 수 있겠다 싶어 모자 패션에 합의했다고 전했다.

 

물론 맞는 말이다. 올림픽 경기 소식을 전하면서 굳이 딱딱한 의상과 표정으로 뉴스 읽어가듯 방송을 진행할 필요는 없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모자에 대한 그녀의 집착이 이해되는 것은 아니다. 양승은 아나운서와 MBC가 모르는 사실이 있나본데, 그녀의 모자 패션은 영국이라는 나라의 분위기를 전달하기는커녕, 오히려 올림픽 경기 소식에 대한 뉴스조차 방해하는 요소로 자리 잡고 있다. 시청자들은 그녀가 전달하는 방송멘트보다 그녀 머리 한 켠에 올려져있는 어색한 모자에 더 시선을 빼앗겨 결국 뉴스 전달조차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는 것이다.

 

심지어 일부 시청자들은 매번 화제를 불러일으키는 그녀의 모자 때문에 이제는 양승은 아나운서가 뉴스를 전달하는 아나운서인지 아니면 이번 올림픽을 기회로 이름을 알리고자 하는 연예인인지 분간하기 어렵다는 지적마저 쏟아내고 있다. 또한 양승은 아나운서와 MBC가 언제까지 그녀의 모자 패션을 고집하는 ‘의지’를 보여줄 것인지 기대감(?)을 내비치기도 한다.

 

 

 

올림픽이 시작된 이후 MBC는 지상파 3사 가운데 가장 많은 실수를 저지르고, 논란에 휩싸이고 있다. 이는 MBC 파업 과정에서 사측이 보인 태도에 대한 시청자들의 앙금 때문이기도 하지만, 시청자의 권리를 무시한 채 MBC가 일방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는 점이 가장 큰 이유로 작용하고 있다. 적어도 MBC를 시청하는 많은 국민들이 비판을 하는 부분이 있다면, 그 부분에 있어 겸허히 시청자의 의견을 수용하는 모습을 보여야하지만, MBC의 태도는 무조건 계획했던 대로 ‘강행’한다는 느낌을 주고 있다.

 

파업 도중 복귀한 아나운서를 메인 진행자로 해서 런던으로 파견한 것도 그렇고, 이미 노조가 복귀한 상황에서 김성주를 중계석에 앉힌 것도 그러하다. 양승은 아나운서의 모자 논란은 그 일련의 과정에서 나온 잘못된 판단의 하나에 불과하다.

 

MBC가 이런 상황이라면 적어도 양승은 아나운서 스스로가 중심을 잡아야 하건만, 그녀는 현재 자신이 한국이 아닌 영국이 있어서 그런지 한국 국민들의 의견은 들으려 하지 않는 모양새다. 적어도 시청자 게시판이나 인터넷을 들어가 보면 자신의 모자 패션이 얼마나 MBC와 그녀 개인에게 ‘독’으로 작용하는지 알 수 있을텐데, 그녀는 끝까지 모자를 고집하고 있다. 아마도 노조가 복귀한 상황에서 앞으로 자신의 입지가 좁아질 수 있다는 위기의식이 그녀를 벼랑끝으로 내몰고 있는 것은 아닌지 의심스럽다.

 

그녀의 모자 집착에서 무플보다는 악플이 낫다는 논리가 읽히는 것도 그 때문이며, 이번 올림픽에서 확실히 ‘양승은’ 이름 세 글자를 홍보하겠다는 ‘의지’로 보이는 것도 마찬가지다.

 

하지만 양승은 아나운서는 알까? 이번 올림픽과 모자 패션을 매칭시켜 스타 아나운서로 거듭나려 하는 그녀의 욕심이 얼마나 큰 참사를 불러 일으켰는지 말이다. 아마도 올림픽이 끝나고 양 아나운서가 귀국하는 한국은 분명 런던으로 떠나기 전 한국과는 180도 달라져있을 것이다.

 

 

 

<방송 사진은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저작권은 해당 방송사에 있습니다.>

구독과 추천을 눌러주시면 글쓴이에게 커다란 힘이 됩니다...추천은 로그인 없이도 아래 손가락 버튼을눌러주시면 됩니다... 제 글을 구독하시면 새 글을 편안하게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좋은 하루 보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