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카루스의 리뷰토피아

무한도전이 선보인'1초 자막' 패러디, 이게 바로 무도스타일!

대중문화 이야기/이카루스의 채널고정

 

 

 

클래스는 영원하다. 4일 방영된 MBC <무한도전> 개그학개론 편에 대한 시청자 반응이 뜨겁다. 이른바 ‘이나영 특집’으로 알려진 이날 방송분에서 <무한도전>은 깨알같은 자막 센스를 과시, <무한도전>이 다른 예능프로그램과 비교될 수 없는지 그 이유를 보여줬다.


<무한도전> 프로그램의 상징과도 같은 김태호 PD는 파업 복귀 후 진행된 지난 두차례 방송에서 워밍업을 끝마치고, 이날 본격적으로 자신의 주특기라고 할 수 있는 자막 패러디를 선보였다. 올림픽 펜싱 신아람 선수의 오심 사건을 우회적으로 비판한 ‘1초 자막’과 최근 티아라 사태때 대중들에게 각인된 ‘의지 자막’등 이날 <무한도전>이 선보인 패러디 정신에 시청자는 “대박이다”, “역시 무한도전”이다 등 찬사를 아끼지 않고 있다.


4일 방영된 무한도전-개그학개론은 배우 이나영과 이태성, 엠블랙 이준, 데프콘이 1990년대 무한대학교 개그동아리 대학생으로 분해 MT를 떠나는 콘셉트로 꾸며졌다.이날 '무한도전' 멤버들과 게스트는 가평으로 향하기 위해 기차에 올랐, 차례대로 자기소개를 하는 시간을 가졌다.

 


자기 소개를 하는 과정에서 박명수는 “대학을 못나왔다”고 밝혔지만, 멤버들이 “여기가 바로 대학”이라고 면박을 주자 곧바로 “이 사회가 대학을 나와야만 성공하는 사회인가. 난 원래 대학을 안 나왔다. 대학을 나온 설정을 하고 싶지도 않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하지만 "여기 대학 MT"는 유재석의 말에 "그럼 대학생인 걸로 하겠다"고 수긍하는 태도를 보였다. 이때 '1초 만에 번복한 주장'이라는 자막이 등장해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는 자연스레 펜싱선수 신아람 경기에서 벌어진 ‘1초 사건’을 떠올리게 했다. 신아람 선수는 731일 영국 런던 엑셀 사우스 아레나에서 열린 2012 런던올림픽 펜싱 에페 여자 개인 4강전에서 독일선수 브리타 하이데만에게 연장전까지 가는 접전을 펼쳤으나 시계가 1초에서 움직임을 멈추는 현상이 몇 초간 발생해 결승점을 내주며 아쉽게 패했다.


당시김태호 PD트위터를 통해 당분간 ‘1초’가 유행어가 될 것이라며 이 사건을 에둘러 비판했는데, 이날 <무한도전>을 통해 다시 한번 ‘1초 자막’을 선보인 것이다.


신아람 선수의 ‘1초 사건’ 자막은 가평에 도착하여 본격적인 게임을 할 때 등장했다. 노홍철이 스피드 퀴즈 중간에 속담을 설명하기 위해 시간을 잡아 먹자 김태호 PD 는 “1초 밖에 안지났다”며 “천천히 하라”고 자막을 집어 넣었다. 누가봐도 수초가 지난 시간인데 1초밖에 안지났다고 설명하면서 당시 심판의 오심에 일침을 가한 것이다.

 

 

 


 

이날 방송분에서는 ‘1초’ 자막 뿐만 아니라 ‘의지’라는 단어도 자막을 통해 자주 등장했는데, 이는 최근 티아라 왕따 논란을 촉발시킨 멤버들의 트위터 문구를 상기시켜줬다. 티아라 멤버들은 발목 부상을 당한 화영이 목발을 짚고 무대에 오라자 트위터를 통해 “의지의 차이”, “의지가 사람을 만든다” 등의 내용을 올려 왕따 논란을 촉발시킨 바 있다.

 

 

 


김태호 PD는 멤버들이 고집을 피우는 멘트를 던질 때마다 ‘의지’라는 자막을 삽입해 자연스레 티아라 사태에 대한 일련의 과정을 떠올리게 만들었으며, 이를 지켜본 시청자들은 “드디어 무도가 돌아온 것을 실감한다”며 무도의 자막센스에 반색하는 모습이었다.


이처럼 <무한도전>의 자막패러디는 다른 예능프로그램에서는 볼 수 없는 <무한도전>만의 색깔이자 ‘무도’가 ‘무도’로 존재하는 여러가지 상징 중 첫번째로 손꼽히는 정체성이다.


그동안 <무한도전>에서 선보인 자막 패러디를 떠올려보면, 이날 ‘1초 자막’과 ‘의지 자막’에 시청자가 찬사를 보내는 진짜 이유를 알 수 있다. 그동안 <무한도전>은 “형광등 100개를 켜놓은 듯한 미모” 와 “도덕적으로 완벽한” 등의 자막 패러디를 선보이며 시청자들에게 통쾌한 웃음을 선보인 바 있다.

 

 

 

 


 

<무한도전>의 자막 패러디는 단순한 웃음 전달에 그치지 않고, 사회 비판적인 메시지를 전달함으로써 예능이 전달할 수 있는 최고치의 감동을 안겨주기도 했는데, 다음 자막들은 앞으로도 두고두고 회자될 명 자막들이라고 볼 수 있다.

 

'배추파동 걱정하는 혈맹' 'FTA 협상 노홍철을 추천합니다'('뉴욕스퀘어 특집')

'수입 먹을거리에 대한 걱정' '광우병 송아지' '미국산 소 쓰러지듯'('창작동요제 특집')

'송아지 위에 미친소와 병아리 위에 병든 닭' '그랬다간 바로 촛불시위...' (창작동요제 특집')

'기가(GB)가 뭔지, 메가(MB)가 뭔지 알아요?' 'MB보다 위잖아' '미국산 소 백스텝으로 쥐 작은 격' ('핸드볼 특집')

'(여의도 국회 앞에서) 소들아... 일 좀 해라...'('지켜주지 못해 미안해 특집')

 

 

무한도전의 자막은 이제 다른 예능에서 흉내낼 수 없는 경지에 이르렀으며, 예능이 어떻게 세상을 담아내야 하는지를 보여주는 하나의 교과서로 자리잡아 가고 있다. 무도 이후 자막을 통해 할말을 하는 프로그램이 늘어나고 있는 상황은 “’무한도전’의 피를 이어받지 않은 예능은 없다”라는 말에 힘을 실어주는 대목이다.


지난 노조 파업으로 <무한도전>이 장기 결방에 접어들었을 당시, 시청자가 <무한도전>을 솝꼽아 기다린 것도 바로 이런 무도의 속시원한 자막패러디를 하루 빨리 볼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에서였을 것이다. 때로는 속시원하고 또 때로는 울분을 달래주는 <무한도전>의 자막패러디는 단순한 용감함 그 이상이다. 그 안에는 비틀기가 있고, 시의성이 담겨있으며, 무엇보다 시청자와 함께 세상을 바라보고자 하는 무한도전의 ‘의지’가 녹아있다.


시청자는 재치있고 날카로운 <무한도전>의 자막을 다시금 마주함으로써 새삼 <무한도전>이 돌아왔음을 피부고 느끼고 있다. 그래서 이날 ‘1초 자막’과 ‘의지 자막’에 환호하고 박수를 보내는 까닭은 너무도 당연한 반응이라고 생각된다. 김태호PD의 깨알 자막을 확인한 이날 방송, 이제서야 정말로 무도가 돌아왔음을 실감한다. 반갑다, 무도야.

 

 

 

<방송 사진은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저작권은 해당 방송사에 있습니다.>

구독과 추천을 눌러주시면 글쓴이에게 커다란 힘이 됩니다...추천은 로그인 없이도 아래 손가락 버튼을눌러주시면 됩니다... 제 글을 구독하시면 새 글을 편안하게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좋은 하루 보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