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카루스의 리뷰토피아

김구라의 MBC 연예대상 수상 가능성은?

대중문화 이야기/이카루스의 채널고정

 

김구라의 MBC 연예대상 수상 가능성은?

 

김구라일까, 유재석일까, 아니면 박명수일까. 2015 MBC 연예대상 후보가 김구라, 유재석, 박명수 세 사람으로 압축되는 모양새다. 분위기만 놓고 보자면, 올 한해 MBC가 내놓은 인기 예능에 모두 얼굴을 내비친 김구라의 수상이 유력해 보이지만, 상대가 만만치 않다. ‘영원한 대상 후보’ 유재석이 버티고 있는 가운데, 박명수와 정형돈의 ‘깜짝 수상’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기 때문이다. 올 한해 MBC 예능국의 ‘일개미’로 활약한 김구라는 생애 첫 연예대상을 받을 수 있을까? 그의 수상 가능성을 짚어보도록 하자.

 

 

 

 

김구를 빼고는 2015년 MBC 예능프로그램을 설명할 수 없을 만큼, 올 한해 그의 활약은 매우 뛰어났다. 파일럿 프로그램으로 출발한 <복면가왕>은 불과 몇 개월 만에 동시간대 시청률 1위에 올랐고, <마이리틀텔레비전>의 경우에는 창의적인 포맷과 기막힌 섭외 등에 힘입어 매주 화제를 뿌리고 있다. MBC 입장에서는 두 프로그램의 ‘개국공신’으로 참여하여 지금껏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는 김구라가 예뻐 보일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게다가 김구라는 방송계 전반적으로 토크쇼가 몰락한 상황에서 ‘독설의 아이콘’이란 뚜렷한 자기 캐릭터를 가지고 <라디오스타>를 수년째 이끌고 있다. 김구라의 직설화법이 곧 <라디오스타>의 정체성이 되어버릴 만큼, 그의 존재감은 다른 MC들을 압도한다. 뿐만 아니라, 김구라는 추석 파일럿으로 첫 선을 보인 후 정규 자리를 꿰찬 <능력자들>의 MC로도 나설 예정이다. 이쯤 되면, 그가 대상을 받지 못하는 것이 오히려 더 이상하게 느껴질 정도다.

 

 

 

 

변수가 있다면, MBC 측의 연예대상 선정 방식이다. 지난해 MBC는 최초로 시청자 문자 투표 방식을 도입하여 연예대상을 수여한 바 있다. 그 주인공은 바로 ‘영원한 대상 후보’ 유재석. 아무리 김구라의 활약의 뛰어났나 하더라도, 올해도 시청자 문자투표로 대상 수상자를 가린다면, 김구라가 유재석의 벽을 뛰어 넘기란 결코 쉽지 않을 것이다. 왜냐하면, 모든 세대에게 고루 사랑받는 유재석과 달리 김구라는 호불호가 뚜렷하게 갈리는 캐릭터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MBC 내부에서 수상자를 결정하는 방식이 아니라면, 김구라의 생애 첫 대상 수상은 다음을 기약할 수밖에 없다고 생각한다.

 

 

 

 

다만, 시청자문표를 통해 대상을 뽑는다 할지라도, 애초에 유재석을 후보에서 제외한다면 이야기는 달라진다. 이 경우에는 박명수와 정형돈 등이 강력한 ‘대항마’로 떠오르는데, 올 한해 MBC 예능에서의 활약을 놓고 본다면, 김구라에게는 훨씬 수월한 게임이 되지 않을까 싶다. 박명수의 경우는 ‘웃음사망꾼’이란 별명이 붙을 만큼 올 한해 성적이 저조했고, 정형돈 역시 MBC에서만큼은 ‘4대천왕’ 다운 모습이 부족했다. 따라서, 비록 호불호가 갈린다 할지라도 김구라가 대상을 수상하는데 있어서는 커다란 어려움이 없을 듯 보인다.

 

 

 

또 하나의 걸림돌은 바로 연예대상이 개인이 아닌 프로그램에 돌아가는 경우다. 이미 MBC는 2011년 <나는 가수다>, 2013년 <아빠! 어디가?>에게 대상을 안긴바 있다. 그해 강력한 대상 후보로 거론된 유재석은 최우수상에 그쳤다. 올해 역시 <무한도전>, <복면가왕>, <진짜사나이> 등 프로그램이 대상을 수상한다면, 김구라는 최우수상에 만족해야 할지도 모르는 일이다.



 


 

결국, 김구라의 연예대상 수상 여부는 그 선정 방식에 달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여느 해보다 바쁘고 열정적인 1년을 보낸 김구라. 그는 과연 생애 첫 연예대상의 영광을 안을 수 있을까? 그 결과가 무척이나 궁금하다.

 

사진은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저작권은 해당 방송사 및 언론사 등 있습니다.

글의 무단 도용 및 불펌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