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카루스의 리뷰토피아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전망 및 국내 거래소 순위

생활꿀팁/경제금융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전망 및 국내 거래소 순위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소식에 가상화폐 가격이 큰 폭으로 하락하고 있습니다. 가상화폐 투자자에겐 그야말로 날벼락이 아닐 수 없는데요. 가상화폐에 대한 찬반논란이 갈리고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에 대한 투자가 단순한 투자를 넘어서 도박판과 비슷한 투기성 양상으로 번지자 급기야 법무부에서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까지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내놓은 것입니다. 당연히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는 직격탄을 맞고 거래량을 포함해 가격이 큰 폭으로 떨어지는 양상을 보이고 있습니다.



 

하지만, 법무부의 이런 입장은 정부의 공식이 아니라는 해명이 나오면서 조금은 가상화폐 거래소의 움직임은 조금씩 진정세에 들어가고 있습니다. 정부부처 마다 가상화폐를 바라보는 입장차가 다를 수밖에 없다는 것인데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경우는 가상화폐의 핵심 기술인 블록체인 기술 육성에 관심을 갖고 있어 상당히 유연한 입장이고, 금융위원회 또한 유사수신 행위를 우려하는 중간적 입장이라는 게 중론입니다. 따라서, 현재 우려되고 있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까지 이어질 거 같지는 않습니다.

 

그렇다면 가상화폐 거래소는 무엇이고 국내 현황은 어떻게 되는지, 가상화폐 거래소 순위 및 현황을 한번 알아보겠습니다.

 

 

가상화폐 거래소란?

 

비트코인, 이더리움, 리플 등은 가상화폐(암호화폐)에 관심 있는 분들은 한번쯤 다 들어보셨을 코인이름입니다. 가상화폐를 실제 화폐를 지불하고 산다는 것이 조금 아이러니 한 대요.. 가상화폐 거래소란 바로 이런 가상화폐를 사고 팔 수 있는 사이트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거래소에 계좌를 만들고 입금을 하면, 거래소 사용할 수 있는 캐쉬가 충전이 되는데요. 이를 이용해서 가상화폐를 구매하고, 또 가격이 올랐을 때 판매하기도 하는 것이다. 현재는 정부 규제 차원에서 신규 입금이 금지된 상황이고요. 조만간 금융권과 협의를 거쳐서 가상화폐 거래에 대한 구체적인 가이드라인이 나올 것으로 보입니다.

 

 

가상화폐 국내 거래소 순위

 

1. 빗썸

 

국내에서 거래량이 가장 많은 것으로 알려진 가상화폐 거래소는 바로 빗썸입니다. 아마도 한번쯤 다 들어보셨을 텐데요. 12개의 코인을 상장해서 취급하고 있으며, 어플도 나와 있어 pc와 모바일로 접속해 누구나 쉽게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를 거래할 수 있습니다.

 

다만, 최근에는 하루 20억원 이상의 수수료 수입을 올린 것으로 추정돼 국세청의 세무조사 대상에 포함되는 등 정부 규제의 칼날이 제일 먼저 향하고 있습니다. 해외 거래소 보다 가상화폐 가격이 상대적으로 더 높게 책정돼 국제 시세 반영에서 제외되는 등 여러 가지 문제로 내우외환을 앓고 있습니다.

 

 

2. 업비트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의 신흥강자입니다. 업계에서는 업비트가 빗썸을 따라잡았다는 평가도 심심치 않게 들려옵니다. 업비트의 강점은 취급하는 코인이 국내 거래소 가운데 제일 많다는 점입니다. 다른 거래소에서는 본적 없는 코인들까지 볼 수 있습니다.

 

무려 122개의 코인을 상장하며 공격적인 거래를 주도하고 있는데요. 카카오의 투자를 받아서 급속도록 성장하고 있었으나, 최근 정부에서 가상화폐 규제에 나서면서 그 성장세가 잠시 주춤하고 있습니다.

 

 

3. 코인원

 

코인원은 거래량 기준 국내 3, 세계 10위 권의 나름 잘나가는 가상화폐 거래소 였으나 최근 경찰 수사 선상에 오르면서 투자자들의 외면을 받고 있습니다. 이유는 바로 코인원의 마진거래가 위법을 지녔다는 수사기관의 판단 때문인데요..

 

코인원이 제공한 마진거래 서비스는 회원들이 최장 1주일 뒤의 시세를 예측해 공매수 또는 공매도를 선택하면 결과에 따라 돈을 잃거나 따는 방식입니다. 이 방식이 도박성을 띠고 있다는 이유로 수사를 받고 있는 것입니다. 참고로 코인원에서는 총 9개의 코인을 상장해서 취급하고 있습니다.

 

 

4. 코빗

 

코빗은 지난 2013년 설립된 우리나라 최초의 가상화폐 거래소입니다. 가상화폐 투자를 일찍 시작해서 큰 돈을 번 사람들은 대부분 코빗시절부터 가상화폐에 관심을 가지고 장기투자를 한 사람들이 대부분일 것입니다.

 

12개의 코인을 취급하는 코빗은 지난해 9월 게임개발사인 넥슨에 인수되기도 했는데요. 흥미로운 것은 코빗의 공동창업자인 김진화 씨는 현재 한국블록체인협회 준비위원회 공동대표로서, 가상화폐 거래소의 자율규제안을 마련하는 등 거래소 자체적으로 건전한 가상화폐 생태계를 만들기 위해서 노력하고 있습니다.

 

 

한국블록체인협회는 126일 정식 출범 예정인데요.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 대부분이 회원사로 참여해서 자율 규제안을 실행, 가상화폐 이용자들의 환경 개선과 건전하고 투명한 암호화폐 거래 시장을 만들어 나간다는 방침입니다.

 

가상화폐 시장은 이미 커져버렸고, 거래소를 무작정 폐지하기도 이제는 너무 늦어버렸습니다. 적절한 울타리를 만들고 그 안에서 자유롭게 가상화폐 기술과 시장이 커 나갈 수 있는 환경 조성이 필요할 것으로 보이는데요. 그러기 위해선 정부의 입장도 중요하지만,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들의 자체적인 노력과 투명한 운영 또한 중요할 것으로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