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카루스의 리뷰토피아

'복면가왕'에 해당되는 글 28건

  1. 복면가왕 경리가 깨뜨린 두 가지 편견 (1)

복면가왕 경리가 깨뜨린 두 가지 편견

대중문화 이야기/이카루스의 채널고정

 

복면가왕 경리가 깨뜨린 두 가지 편견

 

모델돌이라는 수식어에서 알 수 있듯 나인뮤지스를 대표하는 이미지는 섹시콘셉트다. 실제로, 나인뮤지스는 다른 걸그룹과의 차별성을 내세우기 위해 섹시 이미지 전략을 취하고 있으며, 그들의 노래를 제대로 들어본 적 없는 사람들은 서국적 외모 혹은 몸매가 훤히 드러나는 의상을 통해 나인뮤지스를 떠올린다.



 

 

경리는 그 중심에 있다. 그룹 내 센터이기도 한 경리는 늘 화려한 의상을 입고 무대에 오르거나 뇌새적이고 치명적인 표정과 눈빛을 발산하다. 그녀가 출연하는 방송이 그걸 원하고, 대중들 역시 섹시한 경리에게만 박수와 환호를 보내기 때문이다. 만약, 그녀가 평소와 달리 차분한 옷을 입고 방송에 나와 진지한 태도를 유지한다면 과연 누가 그녀의 이야기에 귀 기울이겠는가. “달라졌다며 손가락질만 받지 않아도 다행일 것이다.

 

 

 

 

그런데 MBC <복면가왕>은 달랐다. 제작진은 기존 경리가 가지고 있던 이미지와는 정반대의 이미지를 만들어냄으로써, 경리하면 떠오라는 섹시이미지 또한 단순한 편견에 지나지 않음을 일깨워 줬다. 세상의 모든 편견을 거부한다는 <복면가왕>이 일궈낸 또 하나의 반전이자, 복면의 힘이었다.

 

 

노래하는 경리가 이런 모습일 줄이야

 

지난 4일 방영된 <복면가왕>에서 경리는 첫 번째 무대를 꾸몄다. 하지만 그녀가 1라운드 탈락 후 솔로 곡을 부르고 복면을 벗기 전까지, 그녀의 정체를 예측한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가수일지도 모른다는 추측이 나오긴 해지만, 대부분의 연예인 패널은 경리를 두고 배우 혹은 아나운서로 예상했다.

 

 

 

 

경리의 정체가 들통 나지 않았던 첫 번째 이유는 바로 의상이다. 그간 경리는 남심을 저격(?)한다는 명분아래 노출이 심한 옷을 주로 입고 방송에 출연했다. 나인뮤지스로 무대에 오를 때도, 혹은 경리라는 이름으로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할 때도 그녀의 의상은 늘 비슷했다.



 

하지만 이날 <복면가왕> 무대에 오른 경리의 의상은 사뭇 달랐다. 노출을 최소화하면서도 경리의 큰 키에 어울리도록 코디한 이날 의상을 두고 연예인 패널들은 기품있다는 평가를 내놓았다. 여배우와 아나운서로 범위기 좁혔진 이유 역시 의상과 무관치 않았다. 옷 하나 다르게 입었을 뿐인데 분위기가 완전히 달라졌다는 건, 그동안 경리의 대표이미지로 굳어진 섹시돌이란 이미지 역시 하나의 편견에 불과했다는 의미로 해석 가능하다.

 

 

 

 

두 번째는 바로 목소리다. 이는 외모와 몸매로 더 주목을 받아온 걸그룹의 한계이기도 한데, 노래만 듣고는 그 정체를 유추하기가 쉽지 않다. 걸그룹이란 존재를 귀가 아닌 눈으로 소비해온 탓이다.

 

게다가 이날 경리는 개인기를 통해 목소리 연기를 선보였다. 음성변조를 걷어내고 실제 목소리를 들려줬지만 그게 경리의 목소리일 것이라 생각한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왜냐하면 경리는 마치 성우가 연기를 하듯, 또박또박 귀에 꽂히는 안정적인 발성을 보여줬기 때문이다. 솔로곡을 부르며 보여준 달콤하고 감성적인 목소리도 마찬가지다. 섹시한 이미지를 강조하기 위해 톤을 높여온 그간의 목소리와는 확연히 달랐다.

 

 

 

이날 <복면가왕> 시청자는 처음으로 노래하는 경리에 집중할 수 있었다. 눈을 감고 귀를 여니 새로운 경리의 모습이 보인 것이다. 어쩌면 우리는 그간 의상과 목소리에 현혹돼 온 것인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다.

 

<복면가왕>의 지속가능성을 두고 여러 말이 나오고 있지만, 이렇게 기분 좋은 반전을 선사하고 편견을 깨뜨려준다는 점만으로도 그 존재 이유는 충분하지 않을까?

 

무대 위에서 섹시한 모습뿐 아니라 모든 사람들이 좋아할 수 있는 목소리를 가진 가수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는 그녀의 다짐을 응원한다.

 

사진은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저작권은 해당 방송사 및 제작사 등에 있습니다.

글의 무단 도용 및 불펌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