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공조'에 해당되는 글 1건

 

<공조> vs <더킹>, 과연 누가 웃을까?

 

두 글자 제목 영화가 뜬다.’ 한때, 충무로에서 속설처럼 떠돌던 이야기다. 지금도 쉽지 않은 600만 돌파를 <쉬리>1999년에 해냈고, 2001년 개봉한 <친구>800만을 불러 모았다. 1700만명이 선택한 <명량>의 제목도 두 글자며, <암살>, <괴물>, <관상> 초대박으로 분류되는 천만 인근의 영화 제목들 역시 간단명료하다는 공통점을 갖는다.

 

<곡성>, <터널>, <럭키> 등 두 글자 제목 영화의 흥행은 2016년까지 이어졌고, 그 흐름은 2017년에도 계속될 전망이다. 현빈, 유해진 주연의 <공조>와 조인성, 정우성 주연의 <더킹>이 오는 18일 나란히 개봉, 물러설 수 없는 한판 승부를 벌일 것이기 때문이다. 과연, ‘두 글자 제목 흥행 영화계보는 누가 잇게 될까.

 

 

 

 

<공조> : 현빈 액션과 유해진 코믹의 만남, 그 결과는?

 

이번 영화에서 생애 첫 액션연기에 도전하는 현빈은 그간 로코물에서 보여준 부드러움대신 카리스마를 장착했다. <공조>를 위해 수개월간 강도 높은 무술 트레이닝을 받는 등 스피디하고 격렬한 액션을 위해 온 몸을 불살랐다는 후문.

 

해병대 출신 현빈의 화려한 액션에 맞서 유해진은 코믹으로 응수한다. 이미 <럭키>를 통해 유해진표 코믹 연기의 진수를 선보인바 있는 그는 생계형 남한형사 캐릭터를 맡아 현빈과 의외의(?) 팀플레이를 선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의형제>, <은밀하게 위대하게>, <베를린> 등 북한 첩보요원을 소재로 한 영화들의 흥행스코어가 괜찮았다는 점에서 <공조> 역시 충분히 중박 이상을 노려볼만한 상황이라고 생각한다. 여기에 서로 각기다른 캐릭터를 연기하는 현빈과 유해진의 시너지가 터지고, 액션과 코믹의 균형만 잘 맞는다면 <더킹>과의 한판 승부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

 

 

 

 

<더킹> : 비주얼은 합격, 과연 스토리는?

 

우선 비주얼은 합격이다. 무려, 조인성과 정우성이 만났다. 여기에 응팔 스타류준열이 뒤를 받친다. 여성 관객의 선택을 받기엔 <공조>보가 <더킹>이 더 유리해 보인다. 남성 관객의 구미를 당길만한 요소도 가득하다. <더킹>이 품고 있는 권력에 대한 욕망, 정치적 음모, 격동의 현대사 등은 중장년층 남성 관객의 지지를 받기에 충분한 이야기 거리다.

 

 

 

 

다만, <아수라>처럼 영화 자체가 아수라판이 되지 않기 위해선, 이야기를 밀도 있게 끌고 힘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양아치 고등학생이 검사가 된다는 설정이나, 뒤에서 대통령을 만들어내는 권력의 설계자가 존재한다는 다소 비현실적인 상황을 얼마만큼 그럴듯하게 그려내는 지가 관건이라고 볼 수 있겠다.

 

 

 

물론, 대통령 뒤에서 마음대로 국정을 주무른 사례도 있으니, ‘킹 메이커소재쯤이야 다소 싱겁게 느껴질지도 모르겠지만 말이다.

 

천만을 향해 뜨겁게 불타오를 것 같았던 <마스터><너의 이름은>에 밀려 흥행동력이 떨어진 상황. 과연 <마스터>의 바통을 이어받을 영화는 누가 될까. <공조><더킹>의 정면 승부는 오는 18일이다.

 

 

사진은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저작권은 cj엔터테인먼트, New 등에 있습니다.

글의 무단 도용 및 불펌을 금지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블로그 이미지

이카루스 이카루스83

세상 모든 것을 리뷰하는 블로그입니다. 영화, 책, TV, 그리고 우리의 인생까지. 세상을 바라보는 따뜻한 시각을 견지하기 위해 오늘도 노력하며 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