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Category유해진 (4)

<공조> vs <더킹>, 과연 누가 웃을까?

  <공조> vs <더킹>, 과연 누가 웃을까?   ‘두 글자 제목 영화가 뜬다.’ 한때, 충무로에서 속설처럼 떠돌던 이야기다. 지금도 쉽지 않은 600만 돌파를 <쉬리>는 1999년에 해냈고, 2001년 개봉한 <친구>는 800만을 불러 모았다. 1700만명이 선택한 <명량>의 제목도 두 글자며, <암살>, <괴물>, <관상> 등 ‘초대박..

삼시세끼 고창편, 뻔해도 질리지 않는 이유

  삼시세끼 고창편, 뻔해도 질리지 않는 이유 바쁜 현대인에게 전하는 따뜻한 위로, 정겹고 고맙다   만약 예능프로그램에도 온도가 있다면 <삼시세끼>의 온도는 36.5°C 정도가 되지 않을까 싶다. 너무 차갑지도, 그렇다고 너무 뜨겁지도 않은, 딱 사람의 체온이 느껴질 만큼의 따뜻함을 전해주며 시청자를 웃음 짓게 만들기 때문이다.   고창에 둥지를 틀고 새로운 시즌으로 찾아온 tvN <삼시세끼..

'삼시세끼' 차승원-유해진, '우결'보다 더 설레는 이유

      '삼시세끼' 차승원-유해진, '우결'보다 더 설레는 이유'우결'에는 없고, '삼시세끼'에는 있는 것     <삼시세끼>에서 차승원과 유해진은 한 쌍의 부부처럼 그려진다. 차승원은 '차줌마'라는 별명답게 집안일, 그중에서 요리를 주로 담당하고, 유진은 불피우기와 재료구하기를 전담하고 있다. 아빠가 밖에 나가 돈을 벌어오면 그 돈으로 엄마가 살림을 꾸리듯, 유해진이 물고기를 잡아오면 차..

삼시세끼 어촌편 첫방송, 시청자 사로잡은 3가지 비결

삼시세끼 어촌편 첫방송, 시청자 사로잡은 3가지 비결   소문난 잔치에 먹을 것도 많았다. 장근석 하차와 손호준 겹치기 논란 등 시작부터 잡음에 시달렸던 tvN <삼시세끼-어촌편>이 마침내 베일을 벗고 23일 시청자를 찾와왔다. 전작 정선편의 높은 인기로 인해 다소 부담감을 안고 시작했음에도 불구, 이날 방송은 소소한 재미와 감동을 안겨주며 또하나의 대박 예능 탄생을 예고했다. 차승원과 유해진의 따뜻한 인간미는 '..

티스토리 툴바